삼양식품, 13개 브랜드 제품 가격 평균 9.7% 인상

이민아 기자 | 기사입력 2022/10/21 [12:54]

삼양식품, 13개 브랜드 제품 가격 평균 9.7% 인상

이민아 기자 | 입력 : 2022/10/21 [12:54]


11월 7일부 적용

 

▲ 사진 설명/삼양식품, 라면 가격 평균 9.7% 인상.   ©


[리얼머니뉴스=이민아 기자] 삼양식품은 11월 7일부로 불닭볶음면, 삼양라면 등 13개 브랜드 제품 가격을 평균 9.7% 인상한다고 밝혔다.
 
이번 인상으로 봉지면 기준 불닭볶음면과 삼양라면은 각각 8.7%, 9.3% 오른다. 이에 따라 불닭볶음면 1봉지당 대형 마트 판매 가격은 936원에서 1020원으로 84원, 삼양라면은 700원에서 768원으로 68원 인상된다. 실제 판매 가격은 유통 채널별로 다를 수 있다.
 
삼양식품 담당자는 “국내 여러 식품업체와 마찬가지로 밀가루, 팜유 등 주요 수입 원자재뿐 아니라 물류비, 유틸리티 등 생산 비용 급증으로 원가 부담이 가중됐지만 그동안 수출 확대를 통해 이를 감내해왔다”며 “하지만 국내 사업의 적자 규모가 누적되고 하반기 상황이 더 악화하면서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”고 밝혔다.
 
이어 “고객분들의 장바구니 물가에 부담을 드리게 되어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더 좋은 품질로 보답하겠다”고 덧붙였다.

 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